7월 무역수지 연속 적자, 그렇지만 수출증가하는 섹터는...?


수출입동향 파악하여 투자 인사이트 얻는 방법

(한국글로벌뉴스 -박종욱 기자)

 

매달 초 산업통산자원부 사이트에는

수출입동향에 대해 깔끔하게 정리한

보고서가 친절하게 올라온다.

경기가 안 좋아도

우리는 거기서 투자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다.

 

 

7월 무역수지 적자…

14년 만에 넉달 연속 적자

채널A

 

연속 넉달이나

무역수지 적자가 지속되고 있다.

 



마냥 적자가 발생하는것만 보아선 안되고

어떤 소비재가 잘 팔리고 어느 부분을 우리가

비싸게 지불하고 있는지를 보아야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7월 수출입통계를

보면 지난달 수출은 607억 달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4% 증가했다.

 

반면 지난달 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8% 늘어난 653억7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작년대비 수출은 증가했지만

 

무역수지가 넉달 연속 적자를 기록한 건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6월에서

9월이후 14년 만이다.

 



수출은 석유제품과 자동차, 2차전지가 역대

월기준 최고 실적을 경신했고 반도체도 역대

7월 기준 1위를 기록해 증가세를 견인했다.

 



반면 높은 수준의 에너지 가격이 지속되면서

지난달 원유와 가스 등 에너지 수입액은

185억 달러를 기록해 1년전보다 87억9천만 달러

늘어 수입 증가세를 주도했다.

 

수출이 늘었지만 에너지 가격의 고공행진으로

수입이 더 크게 늘어나면서 무역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나라가 잘 만드는 자동차,

2차전지 배터리 그리고 반도체의

실적이 역대 월기준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는

것을 잘 봐야한다.



 



이러한 섹터(반도체, 자동차, 선박, 이차전지 등)가

앞으로를 주도해 나갈 것이며,

이러한 수출증대는 기업의 실적

밀접한 연관이 있다.

 

 

우리는 아직 저평가인

자동차 및 선박 섹터에 대해

알아보도록하자.



 

<자동차 섹터>



현대·기아차의 7월 판매는 공급망 차질이 완화되며

2021년 6월 이후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7월 글로벌 판매대수는 현대차는 32만60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증가했고,

기아는 25만8000대로 6.3% 늘었다.

전월 대비로는 현대차와 기아 모두 각각 4.9%, 0.6% 감소했다.

 



기아





기아는 상당히 저평가이다.

무려 PER(주가수익비율)가 현재 6.89 이다.

PER가 낮을 수록 저평가이며,

업종 평균 PER가 보통 19.70이기에

상당히 저평가라고 볼 수 있다.

 



수출증대가 곧 기업의 성과로 나오는이상

기아의 주가는 우상향 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현대차도 상당히 저평가 이다.

PER(주가수익비율)는 현재 10.95 이다.

 

 



이러한 매출추이로 보면, 올해는 역대 최고인

매출120조는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선박 섹터>

 

"하반기 흑자 보인다"…조선주 주가 '콧노래'





현대미포조선

유럽이 러시아의 PNG 의존도를 줄이기위해

LNG 수요가 증가하게 되고

다시금 조선 테마에 관심을 가져볼 시기이다.

 

만연 적자가 해소되고,

올해는 드디어 흑자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역시나 세력님들은 이미 들어가서

52주 신고가를 갱신시키고 계신다.

 

 



허나, 과거 조선주가 주도주인 시기인

2007년도에 비해 상당히 많이 하락한 단계에서

다시 흑자전환이 예상되므로,

 

진득하게 담아가도 괜찮을 만큼

전망이 좋다.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도 더디지만,

23년부터는 흑자전환 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도 23년부터 흑자전환이 예상된다.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또한 조선 LNG 수혜주이며,

최근 228일선과 448일선을 같이 모아주는

차트를 그려가고 있다.

 

 

주가 견인의 주체는 외국인이며,

외국인 수급이 꾸준히 들어오고 있다.

 

 

삼성중공업 또한 23년부터 흑자전환을 예상하며,

24년부터는 영업이익증가률 예상치가

조선업 중에선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한다.

 

조선업은 진입장벽이 크고,

미래 수요가 큰 LNG산업의 성장덕에

더욱 확장할 것으로 보이므로,

 

성장과 실적이 뒷받침해 주는한,

장기적인 관점으로 봐도 좋을 것이다.





언제나 그렇듯 분할 매수, 분할 매도!

모든투자의 책임엔 본인에게 있습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