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수원시,수원화성문화제 이슈와 전략 수립 전문가 토론회 개최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수원시는 지난 18일 수원컨벤션센터 305호에서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이후 글로벌축제로 도약 하기 위해 '화성문화제 이슈와 전략 수립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 했다.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글로벌 관광도시 수원의 위상 확립을 위한 관광 주도형 축제 전략을 관련분야 및 전문가가 토론하고 지향점을 모색하는 자리 였다. 좌장인 김창수 교수(경기대 관광전문대학원장)는 새로운 패턴으로 자료 없이 현장 토론 개최는 처음 시도하는 자리 이며 토론자 여러분의 많은 생각을 도출해내고 참여자 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는 토론회를 열것이라며 시작을 알렸다. 우선, 5가지 주제를 가지고 토론회를 시작 하는데 첫째,화성문화제 대표 프로그램인 정조대왕 능행차,혜경궁홍씨 진찬연,야조 등 관람료 징수에 대한 의견을 논하였다. 오훈성박사(한국문화관광연구원)는 “공연이 중심이 되는 불특정 다수에게 보여주는게 중요한지. 조금더 고급스럽게 하는게 중요한지에 대한 선택을 해야한다. 개인적으로 입장료를 받는게 좋다고 생각하는데 관람객의 쾌적성이나 품질에 대해 생각 해 보면 받는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수범교수(경희대학교)는 “화성문화제는

수원시민 인계동, 권선동 수천마리의 까마귀떼와 전쟁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수원시 인계동, 권선동 일대를 시민들이 도로위 전선줄에서 까마귀떼와의 전쟁에 시달리고 있다. 까마귀떼는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권선동 인근에서 저녁과 새벽에 수백마리에서 수천마리가 떼지어 다니면서 배설물을 흘리고 있다. 이때문에 시민들이 한달째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떼까마귀가 구도심에 몰리는 이유로 신도시와 달리 전선 지중화 사업이 되지 않아 앉아 쉴 수 있는 전신주와 전선이 곳곳에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31일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도로변 전선줄, 이곳에는 저녁과 새벽에 수백에서 수천마리가 날아와 전선 등에서 무리를 지어 머물고 있다. 이날 저녁 인계동 중심상가. 이곳에서도 도로변에 까마기떼가 전선줄에 수백마리씩 무리를 지어 다니면서 시민들의 머리에 오염물를 떨어뜨려 불편을 호소했다. 인계동 중심상가를 찾은 최모씨(43)는 "약속이 있어 자동차를 중심상가에 세워두었다가 3시간후에 나와보니 자동차에 까마귀떼의 배설물이 자동차에 온통 뒤집어씌어 깜짝 놀랬다"고 말했다. 시민 김모씨(52)는 아침6시30분쯤 권선구 오목천동에서 수원시청으로 출근하는데 도로위에 수천마리의 까마귀떼가 도로위를 날아다니면서 배설물을 떨어뜨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