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다솜글로벌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화성시. 시의회. 대책위, 수원시. 시의회 대책위 수원 군공항 화성시 화홍지구 이전 선정 찬. 반 엇갈려

국방부가 수원 군공항 예비후보를 발표했다. 이에 수원 군공항 이전 사업에 탄력이 붙게 됐다. 그러나 화성시장의 동의를 이끌어 내야 하는 것이 가장 급선무다.도한 화성시민들과 시민단체들이 극렬하게 반대하고 있다. 반면 수원시, 시의회는 국방부의 예비후보지 선정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수원 군공항 이전 화성시추진위원회도 예비이전 후보지 발표를 반겼다. 수원 군 공항은 1954년 당시 도심 외곽 지역인 수원시 권선구 장지동 일대 6.3㎢에들어섰다. 도심 팽창으로 소음피해 등 생활권·재산권 침해를 주장하는 주민들로부터 이전 요구를 받아왔다. 수원시-화성시, 의회, 시민단체들의 찬반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수원 군공항이전이 지역 주민들간의 화약고로 변해가고 있다. 지역 갈등도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화성시, 시의회, 화성범시민대책위원회와 수원시, 시의회,화성추진위원회, 경기도의 입장은 어떨까? 들어봤다. ■국방부 ▶국방부는 지난 16일날 국무조정실장 주관으로 관계부처 차관급이 참여한 '공항이전 TF(테스크포스)' 회의를 열어 화성시 화옹지구를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했다. 국방부는 "지난해 10월부터 사전 연구용역에서 식별된 9개 후보지 관할 6개(화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