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원, 연천·파주 농가에 6월 말 전 쌀귀리 수확 완료 당부


봄철 씨뿌린 쌀귀리 수확 후 콩 이모작 재배로 농가 소득 증대 기대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가 쌀귀리와 콩 이모작 시험 재배가 진행 중인 연천군과 파주 일부 농가를 대상으로 콩 파종 전인 6월 말 전에는 쌀귀리 수확을 완료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구소는 지난해부터 경기 북부지역에 알맞은 쌀귀리와 콩 이모작 재배 기술 연구를 진행 중이다. 쌀귀리와 콩 이모작은 3월 상순 쌀귀리 씨를 뿌려 6월 말에 수확한 후 그 밭에 바로 콩을 심어 10월 하순 수확하는 방식이다.


쌀귀리는 세계 10대 슈퍼푸드로 선정될 만큼 건강 기능성이 우수하고, 최근에는 치매 예방물질인 ‘아베난쓰라마이드’를 함유하는 것이 밝혀져 가공·소비시장 확대가 기대되는 작물이다. 그러나 단일 경작할 경우에는 경제성이 낮기 때문에 콩과의 이모작 재배를 권장하고 있다.


3월 상순에 씨를 뿌린 쌀귀리 재배 결과를 보면 ‘조양귀리’는 6월, ‘대양귀리’는 7월에 각각 수확이 가능하다. 이에 안정적 이모작이 가능한 ‘조양귀리’를 심은 밭에 우선적으로 콩 씨뿌리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김진영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장은 “쌀귀리와 콩 이모작 재배 기술의 완성도를 높여 경기 북부지역 밭작물 재배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6월 22일 농기원 소득자원연구소에서는 쌀귀리 재배단지 농업인, 가공업체, 연구·지도 관계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쌀귀리와 콩 이모작 연구 현장 평가회’가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쌀귀리를 경기 북부지역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한 재배 기술 개발, 안정적 수매 방안 등을 논의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