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동안전지킴이, 31개 시군 확대‥‘촘촘한 산재 안전망’ 구축

URL복사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산업현장의 재해 및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위한 ‘경기도 노동안전지킴이’ 운영사업이 올해 대폭 확대된다. 특히 대상 시·군과 운영규모를 늘려 보다 ‘촘촘한 산재예방 안전망’을 구축하는데 주력한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노동안전지킴이’ 운영사업은 민선7기 이재명 지사의 노동공약인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경기 실현’의 일환으로, 노동자들이 보다 안전한 산업현장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지난해 4월 처음 도입됐다.


‘노동안전지킴이’는 소규모 건설현장을 중심으로 수시점검, 합동점검 등을 실시해 노동자의 개인보호구 착용 여부, 산업안전보건기준 위반 사항, 안전재해(추락·낙하사고 등) 예방조치 위반사항, 인력배치(안전관리자 등) 적정 여부 등을 살펴 개선 및 보완방향을 지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는 대상지역을 지난해 10개 시군에서 31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하고, 운영규모도 104명으로 지난해 10명보다 10배 이상 늘렸다. 시군별로 2~6명의 ‘노동안전지킴이’들이 배치돼 산업현장에서 안전점검 활동을 하게 된다.


또한, 지역 및 산업 특성을 고려하여 지역별 특정 위험업종에 대한 집중점검도 추진한다. 예를 들면 용인·이천·광주는 물류창고 및 물류센터를, 양주·김포·평택은 제조업을 중심으로 집중점검을 실시하는 방식이다.


뿐만 아니라 사업의 추진체계 및 절차, 점검활동, 인사관리, 사후 모니터링 등의 내용을 담은 ‘경기도 노동안전지킴이 업무매뉴얼’을 마련해 시군에 배포함으로써 사업운영의 체계화 및 효율화를 꾀했다.


도는 오는 2월까지 시군별 수행사업자 선정, 노동안전지킴이 선발 등의 절차를 완료하고, 권역별 교육을 실시해 ‘노동안전지킴이’의 현장점검 및 지도 역량을 강화하는데 힘쓸 계획이다.


이와 관련 도는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4일 오후 31개 시군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사업 설명회(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세부 추진계획을 중심으로 의견을 나누며, 사업의 효율적 관리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통해 산업현장에서의 사망사고를 예방하기로 모두가 뜻을 모았다.


김규식 경기도 노동국장은 “경기도가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한 노동환경을 만드는데 앞장설 것”이며 “행정은 ‘공정’이 경쟁력이고, 산업현장은 ‘안전’이 경쟁력이다 .도내 산업현장에서의 노동자 생명보호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