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의회 황광용의원, 야심찬 의정활동으로 올바른 시의 방향 선도해 나간다

URL복사

현장을 찾아 현장 중심적으로 활동을 게을리 하지 않으려
눈에 보이는 행정이 아닌 마음으로 주고 받는 협치를 이루어야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일명 ‘황장군’이라는 별명을 안고 뚝심 있게 상반기 의정활동을 톡톡히 해낸 황광용의원(더불어민주당, 진안동,병점1•2동,반월동.)이 하반기 기획행정위원장으로 활동하는 야심찬 계획을 ‘화성시를 사랑하는 기자연합회(화사연)’ 에서 만나 보았다.

 

 

화성시의회 기획행정위원장으로서 제일 처음 해결하고자 하는일은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초선이지만 위원장을 맡았다.

정확하게 알지는 못하지만 기업으로 따지고 보만 헤드 부분이라 생각되며 시에서도 선도 하는 상임위로서 올바른 방향을 제시 하고 싶다.

 

맨 처음 첫단추를 끼우는 심정으로 방향성을 제대로 잡고 활동을 펼치 겠다.

 

전반기 도시건설상임위에서 못다한 일이 무엇이며,시민들의 질책을 받는다면 어떠한 자세 인지

 

도시건설상임위원회에서 부위원장으로서 2년동안 전공 분야 였기에 더욱 관심있게 활동했다. 큰 사업에는 많은 예산이 투여 되는 사업이 많았는데 상임위 마지막날, 사업이라는게 임기에 맞추어 떨어지는게 아니라서 맑은물사업소 에 방문 하여 수도계량기에 대해 정상적으로 자재가 장부와 수량이 맞게 있는지살펴보고, 수돗물 민원에 대해 담당자들은 배수지 청소만 하고 있지만 그게 문제가 아니고 수도관이 문제다라는 것을 지적했고. 교체 할때 수도관 세척을 하자 했는데 그부분에 대한 마지막 보고를 받지 못해서 아쉬웠다.

 

또한, 같은 지역구 권칠승의원의 공약 사항이기도 하고, 땅속에 묻혀 있어서 잘 모르지만 수도관을 세심하게 신경 쓰는 부분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시에 행정이 눈에 보이는 성과에만 신경쓰지 말고 보이지 않는 곳까지 노력 하는 모습을 보여 줬으면 좋겠다고 건의 했다.

 

시민의 질책은 아픈소리다.

최근에 들은 얘기인데 “선거때 유권자 대하듯 해라” 라는 말을 상기 시키고 마음으로 받고 시민의 질책과 쓴소리가 내게는 약이 된다고 생각하며, 민원이 나오면 되던 안되던 끝까지 해본다. 항상 최대한 의 노력을 기울이며 해결을 위해 힘을 쓰겠다.

 

지역신문지원에 관한 법률에 대해 화성시 도입에 대한 소견은

 

 

지역신문에 관한 법률이 어떠한 부분인지 따져보고 정상적으로 기사를 생산해 나가는지 공정과정을 간담회를 개최해서 우리의 문제를 정확하게 터놓고 진행해 봐야 한다

 

여러의견을 들어봐야하는데 특히 현장 공무원의 애로사항도 들어보는데 언론담당관의 정확한 업무 보고는 안받았지만 간담회를 추진을 해보겠다.

 

지역구의 권칠승의원과 함께 이루고 싶은 정책이 있다면

 

권칠승의원은 보건복지 상위이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공무원이 고생을 많이 하고 있는데 화성시는 보건소가 한곳만 있다.

보건소를 거점별로 3개는 되야 는데 동부,서부, 남부로 나뉘어져 건립하고, 시에는 보건과 관련된 과를 만드는데 동안 내부에서 고생했던 직원이 허탈 하지 않게 조직을 구성 해야 한다.

 

또한 국민건강공단이 조그맣게 있는데 보건소를 확충하고 공단을 화성시에 크게 지어서 의료서비스와 감염병에 대한 정책을 체계적으로 이루어져 화성시민이 건강 부분에서는 걱정없이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힘쓰고 싶다.

 

화성시 불법촬영 예방을 위한 안심화장실조례는 진행이 어떻게 되어 가는지

 

상반기에 제일 힘써 왔던 부분이였고, 그래서 상임위가 끝났음에도 신경 써서 살펴보고 있는데, 엊그제 불법촬영은 하나도 없었다고 보고 받았다. 이 조례는 예방차원의 몫 이 크게 작용하고 있고 전문성이 필요한건 아닌데 직접 하지않고 업체에 위탁관리를 맡겨 실망했다.

 

또한, 점검 기계 자체의 질도 떨어져서 여러가지 샘플을 구해와서 좋은효과를 보는 기계로 선별되어 제대로 현장에 도입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기획행정위원장으로서 남다른 각오는

 

의원으로서 각오는 제가 많이 하는 얘기가 시의원으로서 입법조례 행정 사무 감사는 물론이고 민원처리 등 예산 심사도 한다

 

기획상임위 역할은 예산,인사권,감사권이 있으며, 화성도시공사 사업과 시설관리공사가 합쳐져 많은 일들을 하고 있다.

 

일을 함에 있어서 말보다 행동으로 하려고 한다

말로 지적해도 되지만 직접 현장을 찾아 현장 중심적으로 활동을 게을리 하지 않으려고 하고 있다.

현장방문을 많이 나가고, 공무원들이 탁상공론만 펼치며 내면적으로 하고있지 않은지, 감시와 견제를 하고 남은기간 동안 공무원에게는 쓴소리와 함께 감사를 철저히 하고, 시민들에게는 보여주는 것은 공무원들과의 협치가 일방통행이 아닌 신뢰가 바탕이 되고 눈에 보이는 행정이 아닌 마음으로 주고 받는 협치를 이루어 내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더 더욱 노력 하겠다.

 

인터뷰를 마치고 황광용의원과 사담을 나누면서 오직 시민을 위해서라면 공무원들과의 마찰도 마다 하지 않으며, 매처럼 날카롭고 장군처럼 뚝심있게 밀고 나가는 그에 행보를 보면서 화성시의 무궁무진한 미래에 강한 에너지를 쏟아내는 젊은 의원의 용기를 엿볼수 있었던 시간에 감사와 함께 응원을 보낸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