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진안 신도시, 국토교통부 가두시위 및 집회 개최


06. 22(수) 오전 9시부터 오전 11시부터 국토교통부 북문 앞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화성시의 화성진안 신도시비상대책위원회는, 2022. 06. 22(수) 오전 9시부터 트럭10대, 트랙터 10대를 동원하여 국토교통부까지 약 115km 가두시위를 진행 후 2022. 06. 23(목) 오전 11시부터 국토교통부 북문 앞 인도에서 화성진안 공공주택지구지정 철회 및 토지소유주의 재산권보호를 목표로 대책위원회와 주민들이 참석하여 집회를 개최예정이다.

 

화성진안 공공주택지구는 2021.08.30. 화성시 진안동, 반정동, 반월동, 기산동, 병점동 일원 4,525,533㎡에 약 2만9천 세대를 공급한다는 공공주택 지구지정 공람공고가 발표되었고,

 

이후 화성진안 공공주택지구는 2022. 03. 11.(금)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 설명회 진행을 예정하였으나 화성진안지구 비상대책위원회 및 원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와 무력집회를 통해 설명회가 무산된 후 2022. 04. 25.(월) 공청회가 진행되어 비상대책위원회 이신철 위원장, 이병구 부위원장, 이현석 사무국장, 이재혁 감사가 의견진술자로 참여하여 수원군공항 소음문제, 방음시설 대책 미수립, 법정보호종(맹꽁이,삵) 대책 미수립, 입지의 타당성 및 계획의 적절성 등에 대한 문제, 안개가 낀 날에도 전투기 관측 등을 지적하여 평가서가 허위로 작성된 게 아니냐는 의문과 평가서 문제점에 대해 지적, 질의하였으나

 

LH공사 관계자들은 비상대책위원회의 지적과 질의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을 못 하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준비한 자료를 처음 보듯 신기하게 쳐다보며, 되려 비상대책위원회에 배우며 사업을 강행하려 하는 모습에 원주민들은 울분을 토하며 2차 공청회 개최 및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 대해 제대로 된 평가를 진행 후 다시 작성되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럼에도 국토교통부와 LH공사는 1차 공청회를 진행해 2차 공청회 요청을 거부하였고, 수원군공항 전투기 이륙 방향에 따른 전투기소음 측정에 관하여 대책위원회 및 주민들과 일정 협의 및 참관하여 측정하겠다는 본인들의 답변을 무시한 채 2022. 06. 07. 일 전투기소음 재측정을 진행하겠다는 통보 공문만 있었다.

 

또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책임기관은 국토교통부로 해당 공청회에 참석하여야 마땅함에도 국토교통부 담당자(공공택지기획과 하ㅇㅇ 사무관)는 공청회 의견진술자로 참석하지 않고 공무원증 또한 미착용 한 채로 해당 공청회를 사찰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주민들의 공분을 샀다.

 

 

이에 비대위는 여전히 주민들과 소통하지 않고 본인들이 한 말에 대한 책임도 지지 않는 무책임한 국토교통부와 LH공사에 대해 앞으로 원주민 또한 일체의 협상은 없으며 공공주택지구지정을 온몸으로 막겠다는 뜻을 밝히며 집회를 개최하게 되었으며 해당 담당자(공공택지기획과 하ㅇㅇ 사무관)에 대한 징계요청도 진행하였다.

 

앞으로 비상대책위는 주민들과 협의가 없는 사업은 절대 진행될 수 없고 부당한 사업이며, 존재하는 문제점들에 대한 명확한 해결방안과 대책이 마련되기 전까지 화성진안 공공주택지구 사업철회를 목표로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