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세계인의 날" 기념행사 20일 평촌 홈플러스 앞에서

URL복사

인종 인식개선 캠페인, 문화체험 부스 운영 등 성황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지난 20일 세계인의 날 기념하는 캠페인을 겸한 행사가 평촌 홈플러스 앞에서 열렸다고 안양시가 23일 밝혔다.


‘세계인의 날’은 지난 2007년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대한민국 국민과 국내 거주 외국인이 더불어 살아가자는 데 의미를 담고 있다.


안양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주관하는 가운데‘함께 살아가는 지구·함께 살아가는 세계’를 테마로 한 이날 행사에서는 인종 간 배려와 존중으로 인식을 개선해 나가냐 함을 당부하는 캠페인이 펼쳐졌다.


다문화와 관련한 퀴즈, D·I·Y체험 등 7종의 체험부스도 시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특히 중국, 베트남, 필리핀, 멕시코 등 세계 여러나라의 의상을 입어보고 포토존에 서 기념 촬영도 해보는‘의상체험존’이 큰 인기를 누렸다.


다문화 가족 응원메시지를 적어보는 체험 부스는‘피부색은 달라도 우리는 하나’,‘우리의 삶은 함께 하는 것이에요’,‘We are feiend, I love you’등의 메시지로 가득해 이목을 끌기도 했다.


행사장을 찾은 한 주민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행사 참여의 기회가 적었는데, 자녀와 함께 다른 나라의 옷을 입고 체험을 하니 재미있고 즐거웠다. 앞으로도 이런 행사가 많이 열렸으면 좋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오연주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은“이번 인식개선 캠페인을 통해 안양시민의 문화 수용성, 환경 감수성을 높이고, 이웃 존중과 환경 보전을 위한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어가는 데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