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사 김은혜 후보, 도내 장애인 지원을 위한 4대 공약 발표

URL복사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한 저상버스 도입, 경제적 자립을 위한 고용확대, 장애유형별 평생교육 프로그램 확대, 발달장애인 맞춤 돌봄 지원 체계 마련 등 담겨…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장애인의 자립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교통, 교육, 고용 등 지원 확대를 담은 대책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김 후보는 ▲장애인 이동권을 위한 친환경 저상버스 도입 추진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 지원을 위한 고용 기회 확대 ▲장애유형별 평생교육 프로그램 확대 지원 ▲발달장애인을 위한 종합 돌봄 지원 체계 마련 등을 제시했다.

 

김 후보는 우선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친환경 저상버스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14.1%에 그치고 있는 경기도의 저상버스 도입률을 임기 내 5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한 우선 사업으로 노후된 버스를 대·폐차 할 경우 친환경 저상버스로 교체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 지원을 위한 고용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4차산업혁명으로 구직 환경에도 큰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스마트 산업분야 장애인 일자리 발굴 및 체계적인 직업교육, 일자리 매칭 확대를 위해 일자리원스톱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장애인 사회공헌일자리 확대를 통해 사회 기여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며, 장애인이 당당한 사회의 일원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장애유형별 평생교육 프로그램도 확대 지원한다. 2020년 실태조사 결과, 전국 25세 이상 장애인 중 중학교 학력 이하는 55.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의 평생교육은 삶의 질을 높이고, 장애인-비장애인 간 사회통합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연령별, 장애유형별에 대응하는 장기적 지원체계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마지막으로 발달장애인을 위한 종합 돌봄 지원 체계 마련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영유아 발달장애 조기 검사 지원 및 치료지원 체계 마련 △발달장애 생애주기별 지원책 확대 △발달장애인 특성을 고려한 직업훈련 강화 △위기대응 체계 마련 및 발달장애 가족지원 확대 등 구체적인 공약을 제시했다.

 

김 후보는 “그간 경기도에서 장애인 자립 지원을 위한 노력이 다소 미흡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새 정부와 유기적으로 연계해 이동권 보장, 교육·고용 지원 등 장애인 복지를 다방면으로 개선하고, 장애인이 당당한 사회의 일원으로 자리 잡게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