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 ‘경제 대장정’ 나서 SK하이닉스·기아 오토랜드 방문, 기업인 가담회 등 경제현장 소통

URL복사

반도체·자동차 대기업, 의료 강소기업·중소기업, 소상공인 등 다양한 현장 경제·기업인 두루 만나
‘작은 대한민국’ 경기도의 경제성장과 미래산업, 일자리 창출, 산업혁신 위해 현장 기업인들과 더 소통해나갈 것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경제현장에서 경제인들과 두루 소통하는 경기도 ‘경제 대장정’에 나섰다.

 

김동연 후보는 경기도의 핵심산업인 반도체 공장과 미래 모빌리티 산업 현장, 코로나 진단키트 생산기업 등을 현장 방문하고, 기업경영인 및 중소기업인과의 간담회, 소상공인 타운홀미팅 등 연속 간담회를 갖고 경제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할 예정이다.

 

16일(월) 오전 김동연 후보는 민주당 엄태준 이천시장 후보와 ‘스마트 반도체 특화도시’ 공동정책 협약식을 체결했다. 협약식에서 김 후보와 엄 후보는 경기남부 반도체 밸리 완성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결의했다.

 

김 후보는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공장도 방문해 경기남부지역 반도체 밸리 육성과 완성, 일자리 확대, 혁신·미래산업 발전을 위한 산업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경기남부 반도체 산업의 혁신을 위해 반도체 기업과 기업인, 현장인원들과 밀착 소통한다.

 

이어 경기남부권 기업경영인들과의 간담회에도 나선다. 32명 이상의 경영인이 참석하는 간담회에서 김 후보는 기업경영인들의 애로사항과 현장민원 등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경영인들은 이 자리에서 ▲대기업-중소기업 간 납품단가 계약 시 원자재 가격 상승분 반영,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관련 경기도 지원, ▲ESG 경영 정착을 위한 인센티브, ▲산업현장 인력 확보 및 중소상공인·자영업자 추가지원 확대 필요성 등을 김 후보에게 건의할 예정이다.

 

김 후보는 수원의 유일한 산업단지인 ‘수원 델타플렉스’에 있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기업인 ‘래피젠’도 방문한다.

 

우수한 원천기술을 보유한 래피젠은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해 진단키트를 생산하는 의료분야 강소기업이다. 래피젠이 생산한 진단키트는 전 세계 50개국 이상으로 수출되고 있다. 이곳에서 김 후보는 기업 혁신과 규제 샌드박스 등 규제완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김 후보는 경기남부 수퍼마켓협동조합으로 이동해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가진다.

 

김 후보는 15명 이상의 중소기업인들과 함께, ▲경기도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산업단지 활성화, ▲유통·도매 물류 활성화 방안, ▲경기 남·북부 균형발전 방안 등에 대해 현장 소통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소상공인의 고충을 듣는 간담회도 진행하는데, 김 후보는 온전한 손실보상의 필요성과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17일(화)에도 경제 대장정 행보가 이어진다. 17일 오전 김 후보는 기아 오토랜드(광명)를 방문해, 대한민국 모빌리티 대표기업인 현대자동차그룹과 기아의 기업인들과 모빌리티 산업 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기아 오토랜드 광명 공장과 복합충전소 등 현장을 둘러본다. 대한민국과 경기도의 미래산업인 전기·수소자동차 등 모빌리티 산업의 발전을 위해 김 후보는 현장 기업과 적극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김동연 후보 선대위(동행캠프) 관계자는 “김동연 후보는 이틀간의 ‘경제 소통 행보’와 ‘경제 대장정’을 통해 경기도의 미래산업인 반도체와 모빌리티 산업 현장을 방문하고, 많은 현장 기업인들과 두루 소통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김 후보와 선대위는 ‘작은 대한민국’ 경기도의 미래 산업과 경제성장, 일자리, 혁신을 위해 경제 현장과 더 밀착하고, 기업인들과 더 소통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표적인 ‘유승민 계’로 손꼽히는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이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한 공개 지지를 선언했다.

 

강 부위원장은 김은혜 후보를 ‘윤심(尹心)만 바라보는 후보’, ‘정쟁밖에 할 줄 모르는 후보’라고 맹비난하면서, 기득권을 깨는 정치를 해나갈 일꾼인 김동연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