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내년도 본예산 2조9천480억 원 편성... 역대 최대 규모

URL복사

올해 대비 2천9백55억 원 증액돼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사회복지 분야 예산 34.86%
화성형 그린뉴딜, 지역 특화 산업 집중 지원...혁신성장동력 확보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화성시가 2022년 예산안을 역대 최대 규모인 2조 9천480억 원으로 편성, 19일 화성시의회에 제출했다. 올해보다 약 11.14%, 2천9백55억 원 증가한 금액이다.

 

이번 예산안은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취약계층의 삶을 지원하고 완전한 일상회복과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 미래를 대비하는 혁신성장동력 확보에 방점이 찍혔다.

 

본예산은 일반회계 2조 5천750억 원과 특별회계 3천730억 원으로 편성됐으며, 관내 주요 기업의 영업실적 개선과 경기 회복세를 반영해 지방세 수입은 2천975억 원이 증가한 1조 3천727억 원, 세외 수입은 소폭 감소한 1천367억 원으로 추계했다.

 

국도비보조금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사회복지지출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등 정부의 확장예산으로 올해보다 1천932억 원 증가한 1조 654억 원이 편성됐다.

 

시는 따뜻하고 촘촘한 화성형 복지안전망 구축을 목표로 시민 생활과 직결된 사회복지예산을 올해 대비 10.68% 증가한 8천975억원으로 편성했다. 이는 내년도 분야별 예산 가운데 34.8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기초연금 1천667억 원 ▲영유아 보육료 1천196억 원 ▲아동수당 857억 원이 확대 편성됐다.

 

특히 ‘아이 키우기 좋은 화성시’를 구현하고자 ▲어린이집·유치원 등 성장발달지원 38억 원 ▲가정양육수당 추가 지원 30억 원 ▲영유아 로타바이러스 무료접종 21억 원 등 총 100억 원이 투입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을 뒷받침할 보건예산 분야도 올해보다 40.76% 224억 원이 증가한 776억 원으로 대폭 늘어났다. 주요 사업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 시행비 142억 원, 어린이 예방접종 지원 127억 원 등이 포함됐다.

 

민선 7기 역점사업이자 탄소중립을 위한 화성형 그린뉴딜의 핵심 사업인 ▲버스공영제 269억 원 ▲무상교통사업 교통비 지원 150억 원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 109억 원이 편성됐다.

 

아울러 지역 경제를 견인할 대규모 투자사업으로 ▲동탄2 버스공영차고지 조성공사 206억 원 ▲궁평 관광지 내 유스호스텔 건립 100억 원 ▲독립운동 역사문화 공원 조성 111억 원 ▲동탄호수공원 주차타워 등 4개소 주차장 건립 222억 원 이 편성됐다.

 

코로나19로 생사기로에 놓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올해보다 26.45% 증가한 699억 원의 예산이 책정돼 ▲소상공인·중소기업 자금지원 82억 원 ▲소공인 특화지원 16억 원을 포함, 경영 개선과 재도약의 발판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2022년은 코로나19의 긴 터널을 지나 완전한 일상회복과 경제회복을 이루는 대전환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선택과 집중을 통한 전략적 재원배분으로 시민들이 시정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시가 제출한 2022년도 예산안은 오는 25일에 열리는 제207회 화성시의회 심의·의결을 거쳐 다음달 16일 최종 확정된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