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국경간 전자상거래 수출입 규모 가파르게 성장

URL복사

 

(한국글로벌뉴스 - 아셀 기자) 최근 국경간 전자상거래가 중국 대외무역 발전의 새로운 성장점으로 부상했으며, 2020년 국경간 전자상거래 수출입 규모는 전년 대비 31.1% 증가한 1조 6,900억 위안(약 296조원)을 기록했다.


2020년 국경간 전자상거래 B2C 수입 규모는 1,000억 위안(약 17.5조원)을 돌파했고, 국경간 전자상거래 종합시험구 46개를 증설하여 105개로 증가하였음. 현재까지 각종 국경간 전자상거래 종합시험구는 330여개의 산업단지를 건설하여 300만 명의 취업을 견인했다. 국경간 전자상거래 해외창고도 1,800개 이상으로 2020년에 80% 증가했으며, 면적은 1,200만 평방미터에 달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2020년에 국경간 전자상거래 B2C 수입 시범지역을 86개 도시와 하이난섬으로 확대하였고, 올해 3월에는 시범지역을 자유무역시험구, 국경간 전자상거래 종합시험구, 종합보세구, 수입무역촉진혁신시범구, 보세물류센터(B형) 등이 소재한 도시와 지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3월 '제1회 중국 국경간전자상거래교역회가 ' 푸젠성 푸저우시에서 개최되었으며, 2,363개 기업, 33개의 글로벌 국경간 전자상거래 플랫폼이 참석하여 거래액 35억 달러를 달성했다.


[출처 : 인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