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고덕국제신도시 개발계획’ 15년 만에 바꾼다

URL복사

현재와 미래를 담은 고덕국제신도시 개발계획 청사진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은 2월 23일(화) 언론브리핑을 통해 고덕국제신도시를 보다 나은 도시환경으로 조성하기 위해 향후 개발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고덕국제신도시는 15년 전에 개발계획이 수립된 지역으로, 변화하는 도시 공간과 시민들의 높아진 생활수준을 충족하기에는 부족한 게 현실이고, 기존 3개 시군(평택시, 송탄시, 평택군)의 통합기능과 국제도시로서의 기능적 역할 강화를 위해 개발계획 재수립(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밝혔다.


더불어, 지난해 변창흠 전 LH 사장과 면담에서도 “명실상부한 국제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개발계획을 재수립해 나가기로 상호 약속한 바 있다”고 말했다.


고덕국제신도시의 개발방향을 살펴보면


첫째, 미래지향적 도시 기능 향상을 위한 개발계획 재수립으로


▷ 도로 등으로 분절된 함박산 근린공원의 개선과 주변 공원 간의 그린네트워크 강화


▷ 권역별 공공체육시설 확충을 통한 시민 중심의 생활체육 저변 확대


▷ 기존 도심의 교통·주차문제를 거울삼아 교통체계 개선 및 공영주차장 확대


▷ 공공시설(행정타운 등)과 문화·복지시설(예술의전당, 중앙도서관 등) 건립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둘째, 국제적으로 손색없는 명품 신도시로 조성할 수 있도록


▷ 특화구역 내 외국교육기관(국제학교) 유치를 위해 LH와 사업방식 발굴 추진


▷ 국제교류단지, 복합레저유통단지 등 특화계획 활성화를 위한 개발계획을 수립 할 예정이다.


셋째, 알파탄약고가 적기에 이전될 수 있도록


▷ 미군 측 협상파트너인 국방부를 비롯한 국무조정실 등과 공조체계 강화


▷ 시 차원에서 미군(7공군, 8군, 주한미군)과 면담 등을 통해 지역현안 해소


▷ 어린이 통학문제 개선을 위하여 해결책을 강구(어린이보호구역 지정 등)해나가기로 했다.


넷째, 고덕국제신도시의 추진 과정 속에서 간담회, 현장점검, 설명회 등 시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하여 시민들과 같이 변화된 도시환경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참고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청북 폐기물 소각시설에 대해서는 공개토론회를 통해 객관적인 검증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