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기술로 글로벌 기술협력 확대해 나간다

URL복사

 

(한국글로벌뉴스 - 아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산·학·연과 해외 우수 RnD 기관과의 국제공동연구개발을 지원하는 '2021년도 산업기술국제협력사업 통합 시행계획'을 2월 22일 공고했다고 밝혔다.


금년 ‘산업기술국제협력사업’은 전 세계적인 기술혁신의 가속화와 글로벌가치사슬(GVC)의 재편에 대응하기 위해 사업규모를 지난해 630억원에서 2021년 819억원으로 대폭 확대(30%↑)한 역대 최대 규모이다. 이 중 신규예산은 268억원(전년대비 130%↑)이다.


또한, 다양한 형태의 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신규사업 유형을 신설하였다.


그동안 중점 추진한 정부 간 양자·다자 협력사업과 더불어 한국측의 전략적 기술확보나 우리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도모하기 위한 다양한 신규사업을 신설한 것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2021년도 산업기술국제협력사업 신규과제(268억원)의 주요 지원 내용은 양자·다자 공동펀딩 RnD, 글로벌 협력거점형 공동RnD, 글로벌 수요연계형 기술협력, 기술도입형 XnD, 한-아세안 기술협력 시범사업 등 총 5개분야, 85개 과제를 선정 지원할 계획이다.


(양자·다자 공동펀딩 RnD) 독일, 영국 등 그린·디지털 강국을 중심으로 협력채널을 旣구축한 14개국*과 탄소중립 등 친환경, 디지털 전환 등 산업패러다임 선도분야 협력을 추진하고, 이스라엘, 中, 佛, 獨, 스페인, 스위스, 체코, 네덜란드, 캐나다, 덴마크, 英, 러시아, 인도, 싱가포르, 특히, 한국·덴마크가 주도하여, 오스트리아, 싱가포르 등 10개국과 추진에 합의(2021.1월)한 그린분야 다자협력도 유럽 최대의 공동연구플랫폼인 ‘유레카’를 통해 지원한다.


(글로벌 협력거점형 공동RnD)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해외 우수 연구기관을 협력거점으로 활용하여, 국내 산업체와 연구기관과의 중대형 기술협력을 지원하는 ‘글로벌 협력거점형 사업’을 처음 도입한다.


금년에는 미국 유럽 등 주요국을 대상으로 5개 내외 연구기관을 선정하여, 국내 산학연과의 중장기 공동 RnD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글로벌 수요연계형 기술협력) 글로벌 기업의 수요에 기반하여 국내 소부장 기업과의 국제공동RnD를 지원하여, 소부장 기업의 GVC 진입을 촉진하는 글로벌 수요-공급기업간 협력모델 지원을 본격 추진한다.


(기술도입형 XnD) 해외 우수 기술도입, MnA 등 조기기술 도입을 촉진하기 위해 해외기술 확보 시, 해외기관과의 후속기술 개발(XnD)를 신규로 지원한다.


(한-아세안 기술협력 시범사업) 아세안과의 호혜적인 산업기술 협력 추진을 위한 플랫폼인 ‘한-아세안 산업혁신기구’ 설립을 위한 아세안 국과들과의 시범사업도 신규 추진한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