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당신의 다음 여행지를 미리 만나보세요

URL복사

 

(한국글로벌뉴스 - 진입유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협회중앙회(회장 윤영호)와 함께 12월 18일 오후 2시부터 22일까지 '2020 내 나라 여행 온라인 박람회'를 개최한다. 2004년에 시작해 17회째를 맞이한 이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지방자치단체와 한국관광공사 등 약 120개 기관이 온라인 전시관에 참여해 지금 당장 여행을 떠날 수는 없지만, 코로나19가 끝난 이후에 또는 잠잠해지는 시기에 맞춰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을 하기를 바라는 국민들에게 유익하고 알찬 정보를 제공한다.


온라인 전시관에서는 코로나19 시대에 맞는 ‘안심여행’이라는 주제로 ▲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비대면 여행지 사진 공모전인 ‘내가 만드는 여행지도’, ▲ 우리나라의 다양한 여행 콘텐츠를 소개하는 ‘내 나라 여행’, ▲ 지역의 대표 여행 명소를 소개하는 ‘지역 여행’, ▲ 코로나19 이후 이용할 수 있는 지역 여행상품과 특산품을 홍보하는 ‘미리 만나는 여행상품’, ▲ 지역 관광 분야 전문가와 지방자치단체 토박이 공무원이 대화형식(토크 쇼)으로 지역의 다양한 정보를 소개하는 ‘생생 여행정보 톡(TALK)’ 등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가족과 함께하는 일상 여행’, ‘코로나19를 피해 떠나는 청정지역 여행’, ‘캠핑과 차박 등 야외 레저관광’ 등 코로나19로 인해 새롭게 변한 여행문화를 반영한 비대면 여행 정보도 제공한다.


박람회를 널리 알리고 국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행사도 마련했다. ▲ ‘비대면 여행지 사진 공모전’, ▲ ‘개막식 시청 인증 행사’, ▲ ‘온라인 전시관 관람 행사, ▲ ‘박람회 방문 점수(포인트) 쌓기(포인트 팡팡 이벤트)’ 등이 이어진다.


개막식과 참여 행사 등 박람회와 관련한 더욱 자세한 사항은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금방 지나갈 줄 알았던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일상의 커다란 활력소였던 여행에도 많은 제약이 생겼다. 지금 당장은 여행을 떠날 수 없지만, 이번 박람회를 통해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나만의 여행지 목록을 만들어 보는 것을 추천한다.”라고 밝혔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