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2020년 수요자 중심의 건설교통 행정 추진

미래 지향적 도로건설 계획 수립과 한 차원 높은 교통체계 구축

 

(한국글로벌뉴스 - 박소연 기자) 평택시가 20일 건설교통 분야 업무전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2019년 주요성과 및 2020년 중점추진계획에 대해 밝혔다.

2019년은 평택시에 있어 인구 50만이 넘는 의미있는 해였던 만큼 시는 한 해 동안 대도시 수준의 도로망 및 주차 공간 확충과 교통 서비스 확대 등 쾌적하고 편리한 생활 환경 개선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해왔다.

시에 따르면 2019년 건설교통 분야에서는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 반영 추진 신궁 교차로 ‘제6단계국도시설개량 변경기본계획’에 반영 확정 동부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 평택호~한강까지 자전거길 구축 추진 통복 전통시장 공영주차장 확장 고덕신도시 버스 노선 신설 교통소외지역 공공형 버스 및 택시 도입 안중-평택 간 급행버스 도입 등의 성과가 있었다.

특히 동부고속화도로와 같이 교통난 해소를 위한 대형 사업들이 본격 시작됐고 고덕신도시 버스 노선 신설, 안중-평택 간 급행버스 도입 등 시민들의 이동 복지가 눈에 띄게 향상됐다.

2020년, 평택시는 미래지향적 도로건설 계획 수립과 한 차원 높은 교통체계 구축으로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빠르게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우선, 장기적 관점으로 교통수요를 예측해 대도시 도로망 체계 건설 관리 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국도1호선 교통량 분산 등 시민 교통불편을 위해 실시하는 동부고속화도로는 충분한 주민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또한, 관내 상습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국토부장관 면담 등 국토부와 꾸준한 협의로 ‘제5차 국도·국지도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시킨 국도45호선 확장, 국도38호선 우회도로 개설 등 4개 사업에 대해서는 최종 확정 고시가 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종합 교통계획이 수립되지 않아 근시안적으로 추진돼 왔던 교통행정도 체계도 개선된다.

급변하는 평택시 교통 여건에 대비할 수 있도록 중·장기적인 도시교통정비 계획을 수립해 그 동안 문제점들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고 고덕지구 등 새로운 도시개발지역은 초기부터 주·정차 질서를 확립해 선진 교통문화를 정착시킬 예정이다.

이와 함께 수요자 중심의 대중교통시스템도 마련된다.

교통 소외지역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버스 노선 신설, 동서축 급행버스 도입 등 대중교통 체계가 전면 개편된다.

시는 특히 서부지역과 농촌지역 등 교통이 불편한 시민들의 상대적 소외감 해소를 위해 교통환경 개선대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평택시 건설교통국 관계자는 “건설교통 분야는 대형 사업들이 많아 짧은 시간 안에 획기적으로 변화되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쉽지 않다”며 “시민들과 충분한 소통으로 평택의 미래를 준비하는 건설교통 정책들을 발굴해 차근차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