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難字難訓(난자난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다솜글로벌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수원시,수원화성문화제 이슈와 전략 수립 전문가 토론회 개최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수원시는 지난 18일 수원컨벤션센터 305호에서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이후 글로벌축제로 도약 하기 위해 '화성문화제 이슈와 전략 수립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 했다.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글로벌 관광도시 수원의 위상 확립을 위한 관광 주도형 축제 전략을 관련분야 및 전문가가 토론하고 지향점을 모색하는 자리 였다. 좌장인 김창수 교수(경기대 관광전문대학원장)는 새로운 패턴으로 자료 없이 현장 토론 개최는 처음 시도하는 자리 이며 토론자 여러분의 많은 생각을 도출해내고 참여자 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는 토론회를 열것이라며 시작을 알렸다. 우선, 5가지 주제를 가지고 토론회를 시작 하는데 첫째,화성문화제 대표 프로그램인 정조대왕 능행차,혜경궁홍씨 진찬연,야조 등 관람료 징수에 대한 의견을 논하였다. 오훈성박사(한국문화관광연구원)는 “공연이 중심이 되는 불특정 다수에게 보여주는게 중요한지. 조금더 고급스럽게 하는게 중요한지에 대한 선택을 해야한다. 개인적으로 입장료를 받는게 좋다고 생각하는데 관람객의 쾌적성이나 품질에 대해 생각 해 보면 받는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수범교수(경희대학교)는 “화성문화제는

이필근 경기도의원, "도시개발 전문가가 수원시를 기획행정 틀안에 넣으면...."

(한국글로벌뉴스 -박소연 기자) " 경기도의원 140명 중에 도시계획이나 도시개발 쪽에 전문적으로 아는분이 없다. 그런 전문분야를 잘 활용할수있는 의원으로서 첨단화된 도시건설과 미래 일자리 창출에 관한 밑그림을 잘 그려내려고 애쓰고 있다"며 확신에 찬 목소리를 전해주는 경기도 이필근의원(더불어민주당,수원1)을 만나 전반적인 수원시의 미래에 힘써야 할 부분에 대해 짚어 보았다. 초임 때 와 현재 변화된 점이 있다면 " 처음에 아무것도 모르고 초임을 맞았는데 상반기 하반기 상임위가 나뉘다 보니 그런부분이 차이점이 있는것같다. 20여년 넘게 공기업에서 근무하며 다루었던 전반기에 도시환경위원회에 소속, 하반기에는 건설교통위 원회에서 활동을 했는데 업무가 대동소이 하다. 상반기 도시환경위 에는 사람으로 이야기하면 소프트웨어 즉, 두뇌라고 말할 수 있고, 경기도지역 전반적인 도시와 환경, 택지개발과 산업단지 주택을 어떻게 공급할까 했는데 건설위원회는 손과 발의 역할을 했다. 이렇게 도시환경위에서 계획을 세우면 건설교통위에서 시행을 하는 의정활동을 펼쳤다. " 도시개발 전문가로서 바라보는 큰 틀 " 수도권에 부족한 주거시설을 확충하고 서울에 편중된 주거시설을 분배하기 위